연예

'응답하라 2000'? '선재 업고 튀어', 복고의 향수를 일으키다

이제 남편에게 연락이 와도 화가 안 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선재 업고 튀어'는 한류 스타가 등장하는 것도 아니고, 유명 작가의 작품도 아님에도  뜨고 있다. 시청률은 높지 않지만, 온라인에서 강력한 팬덤을 형성하며 많은 화제를 모으고 있다. 특히 '선친자'(선재 팬)라 불리는 팬덤은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며 드라마를 지지하고 있다.'선재 업고 튀어'는 좋아하던 가수 '선재'의 죽음을 막기 위해 과거로 간 솔(김혜윤)의 이야기로, 2000년대의 고등학교를 배경 삼아 그 당시의 문화와 감성을 재현하고 있다. 본래 하이틴 로맨스는 주로 10대가 소비하지만, 10대 외에도 2000년대 문화를 향유한 30, 40대까지의 다양한 시청층을 유인하고 있다. 최근 사회 전반에 유행처럼 퍼져있는 '복고 바람'을 따라 2000년대 문화를 고스란히 그리고 있는데, 고등학생 솔은 토스트 무한리필로 유명한 프랜차이즈 카페인 캔모아에서 팥빙수를 먹고, '싸이월드'를 사용해 일촌 신청을 하며 스마트폰이 아닌 MP3 플레이어로 당시 유행하던 곡을 듣는다. 이에 "'응답하라 2000' 같다"는 반응이 나올 정도다.'선재 업고 튀어'는 원작 소설과는 다르게 남녀 주인공이 서로를 구해주는 '쌍방 구원 서사'로 전개되고 있다. 이러한 스토리 전개는 더 많은 시청자의 공감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외에도 현재의 '솔'은 하반신이 마비된 '장애를 가진 주인공'이라는 설정을 가지고 있어 비판의 목소리를 불러일으키기도 했다.